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기
경기도, 한국인터넷진흥원 및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업무협약 체결
  • 경기남부 이규호 국장, 이용하 총괄본부장
  • 승인 2021.02.20 20:34
  • 댓글 0

경기도와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이 온라인광고 분쟁 발생에 따른 지역 중소상공인 피해 예방과 구제 지원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와 이원태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 이봉의 한국인터넷광고재단 이사장은 19일 오후 수원 라마다호텔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정하고 건전한 온라인광고 이용 질서 확립을 위한 업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활성화로 온라인 거래가 증가하면서 플랫폼사와 이용 사업자 간 지위 차로 인한 피해민원이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온라인광고 시장 규모는 2019년 기준 약 6.4조 원으로 전체 광고시장의 약 50%를 차지했으며, 분쟁 상담·조정 신청도 2018년 3,371건에서 2019년 5,659건으로 약 60% 가까이 증가했다. 이 중 약 27%가 경기도 조정신청 건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도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하고 있는 도내 통신판매업자 5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거래 실태조사’에서도 온라인 포털 이용 업체 41.1%, 오픈 마켓 이용 업체 47.8%가 플랫폼 내 상품 광고 중이며, 이 중 66.7%가 플랫폼 광고에 대해 불만을 호소한 바 있다.

경기도와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온라인광고 분쟁 상담‧조정 지원 등 지역 중소상공인을 위한 피해구제 활동 지원 ▲온라인광고 이용 질서 확립 관련 동향, 통계조사 및 사례 공유 ▲온라인광고 이용 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 홍보 ▲공정하고 건전한 온라인광고 이용 질서 확립을 위한 정책 연구‧조사와 지역 중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제반 업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온라인광고분쟁조정위원회를 운영하며 광고주와 광고 대행사와의 분쟁을 조정해 왔다. 한국인터넷광고재단은 공정거래위원회 소관 공익법인으로 중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인터넷광고신고센터를 운영하고 공익 소송을 지원 중이다.

도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플랫폼 광고 피해 민원 해소를 위한 민원상담 창구와 자율분쟁조정협의회를 상반기 중에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남부 이규호 국장, 이용하 총괄본부장  kjkc200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남부 이규호 국장, 이용하 총괄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