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코로나 19극복을 위한 수봉공원 송신탑 희망의 점등식수봉공원에 아름다운 불빛이 밝혀졌다.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1일 수봉공원 송신탑 일원 야간경관개선사업 일환으로 점등식 행사를 열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의 점등식’으로 명명된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인원을 최소화하고 행사 역시 간소화해서 참석자 발열체크, 거리두기 등이 이뤄졌다.

점등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을 비롯해 허종식(미추홀갑, 더불어민주당)국회의원과 미추홀구 각 지방의원, 양춘석 대한노인회 인천미추홀구지회장, 성관실 미추홀구 주민자치협의회장, 고정호 인천통장연합회 미추홀구지부장, 박세자 미추홀구 여성단체협의회장, 정천용 사)인천산재장애인협회 미추홀구지회장 등이 참석했다.

수봉공원 송신탑 일원 야간경관개선사업은 미추홀구 주민들에게는 자연과 어울어지는 빛이 있는 휴식공간과 밤에도 찾아가고 싶은 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2017년부터 계획을 수립했다.

이후 2018년도 시비보조사업 신청 중에 인천시 10대 야간경관명소로 수봉공원이 선정되며 2019년도 시비와 구비로 6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이번 사업은 수봉공원 야간경관명소화 1단계 사업으로 송신탑을 투광해 미세먼지정보에 대한 빛과 4계절에 대한 빛 연출을 보여준다.

또 현충탑 앞 광장에는 벚꽃, 장미, 낙엽, 눈꽃 등 4계절을 나타내는 조명과 순국선열을 기리는 흰 국화를 상징하는 조명, 인천 바닷물결를 형상화한 조명 등을 연출하게 된다.

빛의 송신탑을 배경으로 I♡MICHUHOL 조형물 앞 포토존도 조성돼 수봉공원을 찾는 색다른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수봉공원 전체에 야간경관조명을 설치하는 2단계 사업은 18억 원을 투입해 올 연말까지 완성될 계획이다.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미추홀구 명칭변경 2주년이 되는 날과 코로나19 극복희망의 점등식이라는 의미가 있다”며 “미추홀구 등대 같은 존재감으로 랜드마크가 돼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희망의 빛을 비출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