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기
중부해경청, VTS 운용시스템 최신화 개량 착수보고회 개최해상교통관제(VTS) 최신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로 안정적 관제운영 기대

중부지방해양경찰청(청장 오윤용)은 5월 22일(금) 오전 10시 중부해경청 대회의실에서 ‘VTS* 시스템 개량 사업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VTS(해상교통관제, Vessel Traffic Service) : 레이더, 선박자동식별장치(AIS), VHF(무선통신기) 등의 설비를 이용해 선박교통의 안전과 효율성을 확보하고 해양환경을 보호하기 위하여 통항선박의 동정을 관찰하고 항행안전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

이번 보고회는 중부해경청 소속 인천·경인·평택·대산VTS센터 4개소에서 사용 중인 관제 레이더·운영서버 등 주요 관제장비의 노후화와 제작사의 기술지원 만료 등으로 인해 상위 버전으로 최신화가 필요해 마련됐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전문 용역 참여업체 및 해당 VTS센터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VTS 시스템의 개량 사업 목적, 주요 설계범위와 추진일정 등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위한 용역 전반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한편, VTS시스템 개량사업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연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총 사업비는 약 86억 원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로 인해 서해중부해역에 보다 안정적인 관제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해 해양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부해경청 한상철 경비과장은 “이번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최적의 관제서비스 제공을 위해 VTS시스템 개량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를 발판으로 안정적인 관제운영을 위한 기반을 공고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