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부천시 홍보대사 진조크루, ‘소치 오픈 2019’에서 2개부문에서 금메달!
SOCHI OPEN 2019 2개 부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진조크루

부천시 문화예술 홍보대사인 비보이팀 진조크루가 지난 6월 28일(현지시간) 러시아 소치 올림픽에비뉴에서 개최된 국제 스포츠 캠프인 ‘2019 소치 오픈(Sochi Open 2019)’에 참가해 오픈브레이킹 6:6 단체전과 퍼포먼스 2개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국제댄스스포츠연맹(WDSF : World Dance Sports Federation) 주최로 진행된 본 대회는 오픈 브레이킹 6:6 단체전, 퍼포먼스, 라틴댄스 성인부, 라틴댄스 유스 등 총 9개 종목으로 진행되었으며, 한국을 비롯한 러시아, 일본, 네덜란드 등 정통 브레이킹 강국들이 모두 모여 각축을 벌였다.

진조크루는 팀별 점수제로 진행된 퍼포먼스 부문과 토너먼트 대결로 펼쳐진 6:6 단체전 모두 석권하며 브레이킹 최강국으로서 한국의 위상을 드높였다. 특히 최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2024년 프랑스 파리 올림픽 종목으로 브레이크댄싱 도입을 잠정 승인한 바 있어, 스포츠 영역에서 처음 열린 브레이킹 부문 첫 우승이 의미하는 바가 크다.

이번 대회 단체전과 퍼포먼스에서 모두 뛰어난 활약을 펼친 진조크루의 멤버 장지광(비보이명 베로)은 “시상대에 올라 금메달을 걸고 애국가를 듣는 순간 지금까지의 피나는 연습과정이 떠올라 울컥하였으며, 스포츠 영역에서도 진조크루의 성공 가능성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아 뿌듯하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진조크루 김헌준 단장은“세계비보이대회 제패를 넘어 영역을 확대하여 브레이크댄싱 부문에서도 진조크루의 실력이 입증되어 기쁘다.”며, “한국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느끼며, BBIC가 세계적인 대회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세계적인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며 대한민국을 브레이킹 최강국으로 이끌고 있는 진조크루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진조크루는 오는 9월 6일(금)부터 3일간 부천시에서 개최되는‘제4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BBIC)’를 주관하며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대내외적으로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윤효정 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