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강화군,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관계기관 공조체계 강화, 신속한 지역 안전망 구축 기대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지난 10일 강화군보건소에서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식을 갖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는 최근 정신질환 관련 범죄가 잇따라 보도되면서 지역사회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중증정신질환자 관리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위원장인 강화군보건소장의 주재로 경찰서와 소방서,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전문 의료기관 등 관계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신응급 대응현장 점검, 문제점 공유 및 개선방안, 정신과적 응급 상황으로 인한 현안 발생 시 대응방안 모색 등을 안건으로 논의했다.

정신과적 응급이란 사고, 행동, 기분 그리고 사회적 관계의 급성 장애를 말하며, 정신질환이 급성기 상태로 발현되거나 악화되어 환자 본인 또는 타인의 건강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 상황을 말한다.

강화읍 갑곳리에 거주하는 유O덕 씨(남, 56세)는 “정신질환자 나름대로 어려움이 있고, 극히 일부가 그런 문제를 일으키겠지만,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니 한 번씩 불안한 마음이 생기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협의체 관계자는 “자해 및 타해의 위험이 있는 고위험 정신질환자를 발견하는 경우 지체 없이 경찰서(112)로 신고해야 한다”며 “경찰 또는 소방에 의한 응급상황 조치 후에는 정신전문 의료기관의 입원 치료나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 사후 관리체계가 마련되어 있다.

강화군보건소 이강미 소장은 “정신과적 어려움이 있는 당사자, 가족, 나아가 지역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영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군민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