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해병2사단 최동호 소령, 위험한 사고 차량에서 시민 구조한 사실 뒤늦게 알려져
해병2사단 최동호 소령

해병대 장교가 교통사고 현장에서 신속하고 침착한 구조 활동으로 시민의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졌다.

용감한 미담사례의 주인공은 해병대 제2사단 항공대에서 근무하는 최동호 소령이다.

최 소령은 지난 4월 28일 오후 1시경 운양동 태장로에서 교통사고를 목격하고 그 즉시 현장으로 달려갔다.

트럭과 충돌해 반파된 차량에서 연기가 솟구쳤고 운전자는 의식을 잃어 쉽게 나올 수 없는 상태였고 더군다나 차량이 도로 한가운데에 방치되어 있어 자칫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이런 현장 상황을 빠르게 인지한 최 소령은 119에 신고한 뒤 사고차량의 문을 열고 신속하게 운전자를 차량 밖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사고자 응급조치 후에는 구급대원이 올 때까지 사고차량 주변 교통정리로 2차 사고를 예방했으며 최 소령은 구조대가 도착해 환자를 이송하는 상황까지 지켜본 후 현장을 떠났다.

최동호 소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과 해병대의 사명”이라며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추가 피해 없이 잘 마무리되어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해병대 제2사단은 지난 15일 휴가 중인 대원이 성범죄자를 추격 검거하는 등 ‘국민의 군대’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며 해병대 정신을 구현하고 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