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행정
광명시, 국토부 구로차량기지 이전 일방적 추진 관련 24일 국토부 항의 방문

[성명서 전문]

국토교통부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의 일방적 추진을 멈추고,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라!

광명시는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의 중단을 요구한다. 아울러 차량기지를 이전할 경우, 피해를 입을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반드시 반영할 것을 단호하게 요구한다.

지난 2005년 국토부와 구로차량기지 이전 사업 논의를 시작한 이후, 광명시는 차량기지를 지하화하지 않으면 반대한다는 의사를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또한 쓰레기매립장 같은 기피시설인 차량기지 이전이 우리 광명시민에게 입힐 환경·재산상 피해를 보상하기 위해, 실질적인 대중교통수단인 지하철역 신설을 요구해왔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지속적으로 답변을 회피하고, 일방적으로 용역을 재개하여, 시민설명회를 강행하는 등 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밀어 붙이고 있다. 이는 소음과 분진, 도심의 단절 등 서울시 구로구민의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광명시민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다.

지난 15년 간, 국토부는 광명시와 시민에게 삶의 터전을 스스로 결정하지 못한다는 무력감, 이웃과의 갈등으로 고통을 겪게 했다. 광명시장으로서, 이 사태를 만들고 방치해 온 국토부에 강한 유감을 표명하는 바이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도덕산과 구름산을 연결하는 산림 축을 갈라놔 광명시의 허파를 훼손하고, 예정 부지 인근에 광명, 시흥, 부천, 인천시민에게 식수를 제공하는 노온정수장이 있어 200만 경기도민의 건강권을 위협한다.

또한 차량기지 이전 사업은 소음과 분진, 지역 단절, 재산상 피해를 해결하라는 구로구민의 입장이 반영된 것이므로 광명시민의 의견 또한 반드시 포함되어야 하지만, 국토부는 우리 시와 시민의 의견을 무시한 채 차량기지 이전 사업을 강행하고 있다.

그러므로 국토부는 일방적인 차량기지 이전 사업 절차를 당장 중단하고 광명시와 시민의 의견을 이전 계획에 충실히 반영하라!

광명시와 시민의 요구사항은

첫째, 차량기지의 친환경 지하화

둘째, 현충공원·철산·우체국사거리·소하·노온사역 등 5개 역 신설

셋째, 지하철의 서울역까지 운행 및 운행시간 5분 간격으로 조정

넷째, 차량기지 이전 과정에 광명시와 시민의 참여 보장

다섯째, 제2경인선 추진 시, 노선 연계 등을 재검토하는 것이다.

광명시는 이러한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24일 국토부를 항의 방문하여 시와 시민의 뜻을 전달하고, 시민토론회 등을 통해 시민과 함께 한 뜻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다.

2019년 4월 15일

광명시

성정용 수석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정용 수석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