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김포시,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철퇴!

김포시가 거물대리를 중심으로 주물 업종을 비롯한 환경오염배출 업체들의 불법행위로 인해 각종 환경오염이 발생하고 지역 이미지가 실추된다는 지적에 따라 환경오염배출시설에 대해 강력한 지도단속을 실시해 왔다.

시는 올 상반기 1,239개 업체를 점검한 결과 불법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설치운영, 오염물질 방지시설 비정상가동 업체 등 361개 위반업체를 적발했다.

유형별로는 일정규모 이상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미신고 설치‧운영은 49건으로, 해당시설에 대해 사용중지 32건 또는 폐쇄명령 17건을 처분했다. 오염물질 배출허용기준 초과 업소는 4개소로, 시설 개선명령 및 과태료 처분이 내려졌으며, 오염물질 방지시설 부적정 운영은 6건이 적발돼 조업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그 외에도 오염물질 배출시설 변경신고 미이행, 운영일지 미작성, 자가측정 미이행 등으로 302건을 적발해 경고 및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올 상반기에만 사법조치 대상 75건 중 60건에 대해 자체 특별사법경찰관이 수사를 실시해 50건에 대해 검찰에 송치했으며 그 외 불법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해 강력한 처분을 내렸다.

김동수 환경관리사업소장은 각종 민원행정 업무처리 및 특별사법경찰업무 등 본연의 업무를 병행해야 하는 어려움 속에서도 환경 관련 공직자로서 자존심을 걸고 “어떠한 환경오염 행위도 용납 될 수 없다”는 각오로 지도단속에 임하고 있다면서 “하반기에 환경단속 인력을 대폭 증원하여 더 이상의 환경오염시설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지도단속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