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시, 사람과 사람을 e-음으로 복지사각지대 해소-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돌봄플러그 설치 등 사회 안전망 강화 /- 촘촘한 복지 안전망 구축으로 위기가구 긴급지원 강화 -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생활여건이 어렵거나 위기에 처한 시민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원책을 펼칠 수 있도록 촘촘한 복지안전망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복지사각지대 발굴체계 구축 ▲복지사각지대 선제적 발굴 및 신속한 대응 ▲위기가정에 대한 지원 강화 방안 대책을 마련하였다.

시는 우선 복지사각지대 발굴체계 구축을 위해 읍면동 복지서비스 플랫폼 기능을 대폭 확대한다.

- 2,750여명으로 구성되어있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운영기능을 활성화하고, 2022년까지 155개동, 444명의 복지전담인력을 확충하여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체계를 조기 구축하여 위기가정에 대한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복지사각지대의 적극적 발굴방안으로

- 단전, 단수, 건강보험료 체납 등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위험 가정을 선제적으로 예측하여 맞춤형 통합서비스를 지원하고, 통·리장, 검침원, 집배원등으로 구성된 13,300여명의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활용하여 위기가구의 신고접근성을 높여 사회복지 안전망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또한 광역시 최초로 IoT(사물인터넷)를 활용하여 3월부터 취약계층 돌봄플러그 지원사업을 실시하고,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쪽방주민들에게도 전기화재예방 원격감시시스템을 지원하여 위기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위기가정에 대한 지원대책도 강화하여 시행 중이다.

-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위기가정이 증가하고 있어 3월말까지 인천형 긴급복지 기준을 기존 중위소득 85% 이하에서 100% 이하로, 재산은 1억8천800만원 이하에서 3억5천만원 이하로 기준을 대폭 완화하여 기존 제도로는 지원하기 어려운 사각지대 위기가구에 신속히 대처하고 있다.

신순호 시 생활보장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위기에 처한 가구들이 증가하고 있다. 지역 내 인적․물적 안전망을 확대하여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웃을 사전에 찾아내 복지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군․구와 협조하여 최선의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