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공단소방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이용 대피 홍보

인천공단소방서(서장 김준태)는 겨울철 화재예방대책 일환으로 아파트 화재 발생 시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대피를 홍보한다고 19일 밝혔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에서 화재 등 비상 상황 발생 시 현관 ‧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만든 벽이다.

물리적인 힘으로 파괴 가능한 9mm가량의 석고보드 재질로 제작되어 몸이나 물건을 이용해 충격을 주면 쉽게 파괴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의 존재를 모르거나 붙박이장 설치 등으로 비상대피공간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어, 소방서는 물건 적치 등의 인식개선을 위해 경량칸막이 사용 방법을 지속적으로 홍보 중이다.

김준태 공단소방서장은 “경량칸막이는 재난 발생 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만큼 정확한 위치를 숙지해야 한다”며 “화재 발생 등 긴급 상황 시 활용될 수 있도록 물건적치 금지 등 효율적인 관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