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건사고
교통사망 경찰관 사흘만에 숨진 채 발견된 세 모자 부검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신호 위반 승용차에 치어 사망한 경찰관이 숨진 지 사흘만에 숨진 채 발견된 그의 일가족에 대한 부검이 진행된다.

7일 인천삼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10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A씨(40대)와 두 자녀(10대 미만)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세 모녀가 숨진 채 발견된 현장에서 범죄 정황은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임하고 있다.

이에 경찰은 A씨와 두 자녀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범죄 연루 가능성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세 모자는 전날 오후 유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A씨는 주거지 욕실에서, 그의 자녀인 형제 2명은 방에서 각각 숨져 있던 상태였다.

조사 결과 이들은 사망 사흘 전인 이달 3일 신호 위반 차량에 숨진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경찰관 B경위(41)의 가족인 것으로 확인됐다.

B경위는 지난 3일 오전 9시55분께 인천시 부평구 삼산동 진산초등학교 사거리에서 자전거를 타고 보행자 신호에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신호를 위반한 BMW승용차에 치어 숨졌다.

B경위는 지난해 경찰관 임무를 성실히 수행한 공로로 경사에서 경위로 1계급 특진을 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B경위를 친 BMW승용차 운전자에 대한 수사는 진행 중이다.

경찰은 B경위 사망 후 사흘만에 숨진 가족 사망 현장에서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를 발견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