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공항, 국내 공항 최초로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 개시 !!!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임남수)는 해외 출국 전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코로나19 검사센터를 국내 공항 최초로 31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는 제2여객터미널 지하1층 서편 외부 공간에 위치해 있으며, 인천공항 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인하대병원에서 운영을 담당한다.

이에 앞서 지난 10월 공사는 인하대병원과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였다.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는 '선별진료소'가 아닌 '검사센터'로 분류되며, 해외 출국 여객의 건강 상태 확인 목적의 진단검사를 주로 수행할 예정이다.

* 선별진료소 : 코로나19가 의심되거나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람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곳으로 보건복지부에서 운영. 검사 비용은 무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수도권에 약 150곳이 추가 설치되었으며, 일정 기간에 한하여 무증상자도 모두 검사 가능.

* 검사센터 :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필수적으로 제출해야하는 국가로 출국하는 여객이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음성확인서를 받을 수 있는 공항 의료시설. 검사 비용은 유료. 검사 대상은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건강한 여객으로 출국 전 건강 상태 확인을 위한 목적.

인천공항 검사센터에서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와 항체 검사 중 해외 입국 시 필요한 검사를 선택해서 검사 받을 수 있다.

PCR 검사는 결과 확인까지 최소 7시간이 소요되고 항체검사는 약 1시간 정도 소요되므로, 해외 출국을 앞두고 검사센터를 이용하는 경우 검사별 소요시간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검사비용은 의료 수가를 기반으로 PCR 검사 약 8만원, 항체 검사 약 5만원으로 책정되었으며, 추후 변동 가능하다. 진찰료 외에 음성확인서 발급비용은 별도이며 금액은 3만원이다.

검사센터의 운영시간은 매일 09:00∼18:00(점심시간 12:00∼13:00 제외)이며 홈페이지 예약(www.airport.kr/covid19/testingcenter) 또는 현장 접수 후 이용 가능하다.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하대병원은 검사센터 이용실적에 따라 추후 운영 장소(제1여객터미널 등) 및 운영 시간 확대를 검토하고, 내년부터는 여객터미널 출국장에 음성확인서 발급 키오스크를 구축하여 여객 편의성을 향상시킬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적․물적 교류 증진과 항공수요 회복을 위해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특별출입국제도 등의 신규 출입국 체계를 안정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를 적극 활용하고, 향후 코로나19 검사 및 예방 관련 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방역 인프라를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남수 사장직무대행은 “인하대병원과 협력해 인천공항에서 국내 공항 최초로 코로나19 검사센터를 운영하게 됨에 따라 공항 방역 인프라를 강화하고 여객 편의를 한층 향상시키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여객 분들이 안심하고 인천공항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