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지역정가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원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초청 강연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국회 교육위원회 주최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초청 강연회’가 11월 30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회의실에서 개최되었다.

원격수업의 장기화로 인한 교육격차 심화가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개최된 이번 간담회에서는 방역의 방향을 어떻게 전환해야 하는지를 비롯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 등의 현황, 학교 교육은 어떻게 이루어져야 하는지를 논의했다.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은 “학교 교육이 온라인으로 전환되면서 부모의 학습지원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의 자녀들은 사실상 방치되고 있다”며 “내년까지도 대면 수업을 할 수 없다면 학령기의 2년간 공백은 평생에 걸쳐서도 회복되기 힘들 것이다”라고 염려했다.

이어 서정진 회장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동향 및 임상결과’를 발표하며 셀트리온의 CT-P59가 조기진단, 조기치료 시에 특히 효과적이라는 점을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종식이 요원한데, 지금과 같이 국경 통제와 확진자 격리 위주의 방역으로는 장기적인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지적하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장기손상 등 후유증을 동반하므로, 방역의 방향을 조기진단과 조기치료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변화를 겪고 있는 분야가 교육 분야라며 “셀트리온이 개발하고 있는 치료제가 학교 현장을 정상화할 수 있는 희망이라고 생각해서 오늘 강연회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유기홍 위원장은 “우리나라 교육이 입시 위주의 경쟁 교육에 치중하여 창의력, 협업능력과 배려심을 키울 수 없다는 지적을 받지만, 코로나19에 대응하여 드라이브스루나 워크스루 방식을 활용하는 창의력을 발휘했고 대구에 확진자가 급증했을 때에도 여러 사람이 배려로 K-방역의 성과를 이루었다”며 “여러 사람들의 지혜를 모아 등교수업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