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지역정가
안산시, 시민 10명 중 9명 ‘카카오 데이터센터 긍정 평가윤화섭 시장 “시민 의견 적극 반영…혁신기업 유치 노력하겠다”

안산시(시장 윤화섭)에 ㈜카카오가 4천억 원 규모를 투자해 내년 6월 착공하는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에 대해 시민 10명 중 9명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시민들은 카카오 데이터센터 건립으로 ▲시 이미지 및 인지도 향상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시는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 227명을 대상으로 카카오 데이터센터 건립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93%(211명)가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4일까지 시민인식 및 사업 추진방향 수립을 위해 진행된 설문조사는 ▲카카오 데이터센터 유치 인지여부 ▲유치에 대한 평가 ▲기대되는 효과 ▲㈜카카오에 기대하는 지역협력사업 등을 묻는 9개 문항으로 구성됐다.

설문 참가자의 86%(195명)는 시 홈페이지, 뉴스, 현수막 전광판 등을 통해 카카오 데이터센터 유치 사실을 알고 있었으며, 유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낸 응답자는 4.8%(11명)에 불과했다.

복수 응답으로 진행된 기대되는 효과 문항에서는 ‘시 이미지 및 인지도 향상’에 60.2%(133명)가 응답해 가장 높았으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56.8%·130명) ▲AI 등 미래 산업 집접화(50.7%112명) ▲미래인재양성(30.8%·68명) ▲반월시화산단 스마트화 가속(29.4%·65명) 등이 뒤를 이었다.

시민 대다수는 카카오 데이터센터가 시 경쟁력 강화는 물론, 4차 산업혁명의 거점으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인 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조성 외에도 ㈜카카오가 추진했으면 하는 지역협력 사업에 대해서는 ▲카카오 브랜드를 활용한 지역경제 활성화(53.4%·118명) ▲4치 산업혁명 관련 청소년 진로교육(48.9%·108명)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한 안산시 홍보(44.3%·98명) ▲지역문화 콘텐츠 활성화 사업(41.6%·92명) 등을 꼽았다.

이처럼 시민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카카오 데이터센터는 6EB(엑사바이트) 저장이 가능한 하이퍼스케일 규모로 한양대 ERICA캠퍼스 도시첨단산업단지에 조성되며, 올 하반기까지 건축설계를 마무리 한 뒤 내년 6월 착공해 2023년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나설 예정이다.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유치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시 자체 분석 결과 ▲생산유발효과 8천36억 원 ▲부가가치유발효과 3천715억 원 ▲직간접 고용 등 일자리 창출효과 2천700명 등이 예상됐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카카오 데이터센터 건립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해 추진하겠다”며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데이터 기반의 혁신기업을 유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용수 취재본부장  jysp112@hanmail.net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용수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