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인천공항에서 떠나는 가상 콘텐츠 여행’ 베니스국제영화제 최우수작품상 수상작 <라인> 등 XR작품 15편 전시
비행기 ‘창’을 모티브로 한 <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 포스터 3종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주한 프랑스문화원·주한 프랑스대사관 문화협력과와 공동으로 XR(확장현실) 콘텐츠 전시회를 개최한다. ‘인천공항에서 떠나는 가상 콘텐츠 여행’ <비욘드 리얼리티 오버 인천 에어포트>(BEYOND REALITY OVER INCHEON AIRPORT)다. 제24회 BIFAN의 일환으로 오는 24일부터 12월 13일까지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마련한다.

전시 작품은 베니스국제영화제 인터렉티브 부문 최우수작품상 수상작인 <라인> 등 15편이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제24회 BIFAN 기간(7월 9~16일) 중 전시하지 못한 뉴미디어 콘텐츠로 사전 및 현장신청을 통해 무료로 감상할 수 있다.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www.bifan.kr)를 통해 추후 안내할 예정이다.

이번 ‘비욘드 리얼리티’ 전시는 코로나19로 발길이 끊긴 공항에서 진행해 특히 눈길을 끈다. BIFAN과 주한 프랑스문화원·주한 프랑스대사관 문화협력과가 공항에서의 ‘여행’을 콘셉트로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전시 공간을 아시아·아메리카·유럽의 3대륙으로 꾸미고 각 공간별로 해당 대륙의 인터렉티브 작품을 선보인다. 참여 관객에게는 이번 전시를 위해 특별히 제작한 여권과 공항에서 다른 시공간으로 떠나는 ‘가상 콘텐츠 여행’의 경험을 제공한다.

BIFAN은 전시에 앞서 비행기의 ‘창’을 모티브로 삼은 포스터 3종을 공개한다. 가상과 현실의 경계에 대한 은유를 담은 비행기 창이, 날아가는 ‘새’의 형상으로 변이되는 과정을 3종의 연작(聯作)으로 보여준다. XR작품을 통한 가상세계로의 여행과 비행을 통한 시공간의 이동이 새로운 상상력의 영역으로 비상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포스터 디자인은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아트북과 그림책, 프린팅 작업을 통해 폭넓은 작품활동을 펼치고 있는 일러스트레이터 민정화 작가가 맡았다.

김종민 BIFAN XR 큐레이터는 “그동안 ‘공항’의 개념은 여행을 가기 위한 장소로서의 기능에 치중되어 왔다”면서 “코로나로 발길이 끊긴 공항에서 마련한 이번 비욘드 리얼리티 전시는 뉴미디어 콘텐츠 체험을 통해 공항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좌측 위부터 시계방향) 비욘드 리얼리티 초청작품 <라인>, <실신기(失身記)>, <피치 가든>, <스피어스> 스틸

전시 작품 15편은 다음과 같다. 올해 제72회 에미상 수상 및 2019년 제76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인터렉티브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한 <라인>, 대만의 뉴웨이브 아트 거장인 황 신치엔 감독의 <실신기(失身記)>, ‘몽유도원도’ 그림 속에서 산책하는 듯한 경험을 안겨줄 <피치 가든>, 우주의 가장 깊은 세계로 초대하는 <스피어스> 3부작, 올해 선댄스영화제 화제작 <북 오브 디스턴스> 등이다.

BIFAN은 국내 국제영화제 중 처음으로 2016년부터 VR(가상현실)·XR 부문 프로그램 ‘비욘드 리얼리티’를 개최해 왔다. 프랑스문화원은 전세계 40개국에서 열린 디지털문화축제인 ‘디지털노벰버’와 다양한 XR이벤트를 진행했다. BIFAN과 주한 프랑스문화원·주한 프랑스대사관 문화협력과가 공동기획한 이번 전시는 BIFAN·주한프랑스문화원·주한 프랑스대사관 문화협력과·인천국제공항공사가 주최한다.

디지털노벰버·Culture VR La sélection·기어이·Diversion Cinema 협력, ㈜위니케어·파라다이스시티 협찬, 경기도·부천시·경기콘텐츠진흥원 후원으로 마련한다. 비욘드 리얼리티 전시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www.bifan.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 BIFAN(7월 9~16일)은 국제영화제 중 최초로 오프·온라인·모바일 플랫폼을 연계한 하이브리드 영화제 각광받았다. 영화제 기간에 ‘비욘드 리얼리티’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SK텔레콤 Jump VR 플랫폼을 통해 헤드셋 없이 온라인으로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아울러 오프라인 XR전시관을 마련해, 참여 관객의 높은 호응을 끌어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