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광명시민회관 개관 30주년 기념 전시 <수근수근 빛의 속삭임>故김수근 건축가의 유작을 현대시각예술 작가들의 작품으로 재조명

광명문화재단(대표이사 임철빈)은 오는 11월 13일(금)부터 12월 12일(토)까지 광명시민회관 일대에서 ‘빛’을 소재로 한 광명시민회관 개관 30주년 기념 전시 <수근수근 빛의 속삭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국내 1세대 현대 건축가 故김수근의 유작인 광명시민회관의 개관 30주년을 기념하는 전시로 광명의 상징적 소재인 ‘빛’을 활용하여 30년의 역사가 담겨있는 광명시민회관 건물 일대를 현대시각예술 작가들의 공공미술 작품을 통해 새롭게 조명한다.

광명시민회관 일대 실내외 공간을 활용한 이번 전시는 시민회관 전시실을 시작으로 야외 계단, 옥상과 외벽, 공연장 로비 등 건축적으로 의미있는 공간에 배치된 총 20여 점의 작품을 관람 할 수 있다. 특히 일정 공간에 머무르는 것이 아닌 작품을 따라 투어하는 형태의 관람방식을 제시하여, 시민들로 하여금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에서 벗어나 안전하게 문화예술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참여작가 ‘이재형’, ‘임지빈’, ‘빠키’, ‘프로젝트 그룹 옆’, ‘가로새로’ 등 총 5팀은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현재 시각예술 분야에서 주목받고 있는 작가들로 구성되었다. 설치미술, 미디어아트, 그래픽 맵핑, 영상 등 작가 각자만의 독보적인 기법을 통해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갖춘 작품을 선보인다.

‘이재형’ 작가는 <Face of City> 작품을 통해 도시의 SNS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시각화하는 LED 미디어아트 작업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광명시의 데이터를 바탕으로 도시의 감정을 작품의 표정으로 그려낼 예정이다. ‘임지빈’ 작가의 <에브리웨어 프로젝트-베어벌룬>은 작품을 통해 일상 속 익숙한 장소를 새롭게 바라보고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하며, 현대인들의 일상에 포근한 위로를 선사 할 것이다.

그래픽 디자인 기반의 비주얼 아티스트 ‘빠키’ 작가는 전시실 내 조명 작품과 더불어 그래픽 맵핑 신작을 통해 시민회관 로비 천장을 아티스틱한 공간으로 변화시킬 것이다. ‘프로젝트 그룹 옆’은 라인 테이프를 활용한 공간 디자인 작업으로 시민회관의 스토리텔링을 시각적으로 선보인다. ‘가로새로’는 신작 <물질과 비물질의 경계에서>를 통해 본관과 전시실 사이를 잇는 유일한 통로인 야외 계단을 낮과 밤 모두 환하게 비춰 줄 예정이다.

전시 관람은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매주 월요일 전시실 휴관) 오전 10시 ~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전시 기간 내 광명문화재단 홈페이지(www.gmcf.or.kr)를 통해 온라인 전시를 동시에 관람할 수 있다. 전시에 관련한 자세한 문의는 광명문화재단 예술기획팀(02-2621-8851)로 하면 된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