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BIAF2020,유명 배우들이 목소리 연기로 참여한 작품들 다수 공개
<호랑이와 티타임>, <슬픔의 물리학>, <아무도 못말리는 경찰>, <해수의 아이> 스틸 (순서대로)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20)이 우리에게 익숙한 배우들이 참여한 작품들을 다수 선보인다.

첫번째로 소개할 작품은 인기 드라마 <셜록>,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아버지 역 목소리 연기로 참여한 <호랑이와 티타임>. <호랑이와 티타임>은 올해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 TV 스페셜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은 작품으로, BIAF2020 TV&커미션드 경쟁작으로 상영한다.

천재 감독이자 칸의 총아로 불리는 배우 겸 감독 자비에 돌란이 내레이션을 맡은 단편 <슬픔의 물리학>도 BIAF2020에서 공개된다. <슬픔의 물리학>은 올해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단편 대상을 수상했다. 작년 BIAF에서 영어 버전을 선보인 데 이어, 올해는 자비에 돌란이 참여한 프랑스어 버전을 ‘Hello! 안시’ 섹션에서 선보인다.

학생 경쟁에서는 줄리엣 비노쉬가 출연한 작품 <아무도 못말리는 경찰>을 선보인다. 줄리엣 비노쉬는 세계 최초로 3대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석권한 프랑스의 국민 배우로, CGI 애니메이션 <아무도 못말리는 경찰>에서는 코믹한 경찰관 역으로 열연한다.

장편 경쟁 <해수의 아이>는 아오이 유우가 목소리 연기로 참여했다. 아오이 유우는 이전에도 BIAF2010 개막작이었던 <레드라인>을 비롯해 <하나와 앨리스 : 살인사건> 등의 애니메이션에 성우로 참여했으며, <해수의 아이>에서는 캐릭터 ‘카나코’역 목소리 연기를 맡았다.

유명 배우들이 목소리 연기로 참여한 작품들을 선보이는 애니메이션 영화제 BIAF2020은 오는 10월 23일(금)부터 10월 27일(화)까지 개최된다.

1. <호랑이와 티타임> (영국) l 베네딕트 컴버배치 목소리 연기

정체 모를 호랑이가 갑자기 나타나더니 티타임에 참석한다. 어린 소피와 엄마는 차만 마시는 게 아니라 냉장고 음식을 전부 먹고 집안 물건까지 먹어 치우는 호랑이를 놀란 눈으로 바라본다.

 

 

 

2. <슬픔의 물리학> (캐나다) l 자비에 돌란 목소리 연기

우리는 여행가방을 열기 전까지는 진실로 고향을 느끼지 못한다. 이 ‘타임캡슐’은 우리 어린시절의 숨겨진 보물을 간직하고 있다.

3. <아무도 못말리는 경찰> (프랑스) l 줄리엣 비노쉬 출연

융통성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주차단속원 아만딘은 조금이라도 법을 위반하면 바로 벌금을 부과하는 악취미를 가지고 있다. 뜻밖의 사건이 그녀의 반복된 일상에 문제를 일으킨다.

4. <해수의 아이> (일본) l 아오이 유우 목소리 연기

루카는 어릴 때 아빠가 일하는 수족관 물 속에서 유령을 보았다. 루카는 수족관에서 만난 우미와 소라라는 신비로운 소년들에게 왠지 관심이 간다. 바다에 사는 듀공에게 길러진 두 소년은 루카처럼 바다의 신비로운 노래를 들을 수 있다. 루카의 아빠와 어른들은 아이들이 바다의 미스터리에 빠졌다며 아이들의 경험을 이해하지 못한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