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뉴스
김포시, 코로나19로 힘든 지역경제 경제지표 나쁜 편 아니지만 위기사업장, 어떻게든 버텨 보려고 안간힘.. 구인은 줄고 구직자는 늘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김포시 지역경제가 8부 능선에서 위기를 겪고 있다.

한국고용정보원에서 제공한 7월말 기준 고용행정 통계에 의하면, 지난 1월부터 7월까지 김포시에서는 7,501개의 사업장이 폐업하고 9,324개가 새로 생기면서 고용보험가입 사업장이 지난해 말 기준 25,912개에서 28,173개로 8.7% 증가했다.

일자리는 늘었지만 구인인원은 지난 해 같은 기간 20,627명에서 17,966명으로 줄었다. 반면 구직자는 20,909명에서 24,493명으로 크게 늘었으나 7,148명만 취업에 성공했다.

한편 실업급여 지급액은 눈덩이처럼 커졌다. 실업급여 지급자 수는 지난 해 말 3,346명에서 6,084명으로 81.8% 증가했으며 지급액은 49억 6,900만 원에서 101억 7,700만 원으로 반년 새 무려 2배 이상 늘어났다.

실업급여가 이렇게 급증한 이유는 코로나19 영향도 있었지만 작년 10월부터 바뀐 실업급여액 인상 및 지급기간 확대가 주요 요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포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지역경제 활력화를 위해 지난 4월 긴급재원을 마련해 매출이 급감한 20억 원 이하 김포시 소재 임차소상공인 1만 3천여 명에게 정액 100만 원씩을 선제적으로 지원한 바 있으며, 취업난 해소 일환으로 8월부터 2차에 걸쳐 2,500명 규모의 공공 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지역소비 촉진을 통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김포페이 10% 할인율을 연말까지 연장했다.

위기 국면이 지난 후에도 새로운 사회변화에 지역사회가 적응할 수 있도록 장기패션로데오 스마트 시범상가 조성, 공공배달앱 사업 등 소상공인 경영지원을 위한 비대면 디지털경제 인프라 구축, 사우상가 골목상권 경관개선사업 등 경제 혁신 사업이 하반기에 추진된다.

아울러 4차산업 인재와 스타트업 육성 등 미래일자리를 대비한 창의융합 일자리 프로젝트, 사회적 약자 고용안전망 강화를 위한 두루누리 플러스사업 등 지역주도 한국판 뉴딜사업도 김포시가 최근 내놓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시정 혁신사업에 반영돼 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