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2020년도 IFEZ 입주 사업체 실태조사 실시정책수립 자료로 활용 … 연말까지 IFEZ 입주 종사자 5인 이상 사업체 등 대상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입주 사업체에 대한 실태조사가 실시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통계조사 전문업체와 계약을 체결함에 따라 이달부터 연말까지 3개월여 동안 2020년도 IFEZ 내 입주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인다고 14일 밝혔다.

2015년부터 매년 실시되는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2019년 말 기준 IFEZ 내에 입주하고 있는 종사자 5인 이상 사업체(외투업체는 1인 이상)가 대상이며 면접조사와 조사 항목에 대해 입주업체가 직접 작성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조사 내용은 총 66개 항목으로 구성돼 있으며 입주시기, 조직형태, 고용, 업종, 매출, 수출, 투자, 생산 물동량, 연구인력, 인센티브, 애로사항 등 입주업체의 기본현황은 물론 기업 활동에 따른 애로사항과 건의사항 등도 심층적으로 조사한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는 IFEZ 입주업체의 현안 사항인 종사자 주거 시설에 대한 조사와 입주업체 용지별 현황조사가 추가됐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입주 사업체에 대한 실태조사 과정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조사원 교육을 소그룹화 하여 분할교육을 실시하고 마스크 착용 등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할 방침이다. 

지난해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8년 말 기준 IFEZ 사업체수는 3,039개, 종사자 수는 9만2,751명이었으며 매출액은 69조원으로 직전년도 대비 17.5% 증가  했고 수출액은 21조원으로 직전년도 대비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훈 인천경제청 기획정책과장은 “금년말 실태조사 결과가 나오면 업종별 입주실태 및 중점사업에 대한 분석을 통해 투자유치, 고용창출, 매출 등의 성과를 측정해 평가하고 행정적, 재정적 지원 및 정책추진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