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박남춘 시장, 초.중.고 학생에 교육재난지원금 지급실.국장 영상회의 개최, 교육재난지원금 인천e음으로 지급/ 인천형 뉴딜 분야별 계획, 추석 전 시민에 공개하고 의견수렴 주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교에 가지 못하고 있는 인천지역 초·중·고 학생들에게 지원금이 지급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3일 시청에서 열린 ‘9월 월례 실·국장 영상회의’ 모두 발언을 통해 “초·중·고 학생 31만 명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인천시 교육청과 함께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친환경 급식예산을 활용, 초·중·고 학생 31만 명에게 지급되는 이번 교육재난지원금은 인천e음 카드를 통해 학생 1인 당 10만원 상당으로 제공된다. 지급 시기와 지원금 구성에 대해서는 현재 시 교육청에서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영업시간 제한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대책으로 인천e음 캐시백 10% 혜택을 10월까지 연장한 바 있다.

박 시장은 “방역과 더불어 경제회복에도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며 “담당 실·국에서는 우리 시민들의 시름과 걱정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덜어드릴 수 있도록 추석 연휴 전까지 관련 조치를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또 최근 인천지역 일부 교회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과 관련, “방역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즉시 고발 등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정부와 인천시의 방역조치를 준수하는 것이 일상적인 생활과 종교활동으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며 “시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천의 향후 미래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는 ‘인천형 뉴딜’에 대해서도 차질 없는 진행을 당부했다.

박 시장은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이 인천 경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바이오·디지털·그린 등 3개 분야별로 첨단기술의 연구-적용-생산이 모두 인천에서 이뤄지고 연계되는 기술혁신 생태계 조성이 인천형 뉴딜 성공의 관건”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추석 전 분야별 계획을 발표하고 10월 내 종합계획 확정이라는 당초 목표가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의견수렴을 거쳐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인천시가 고탄소 경제체제에 머물러 있다는 점을 언급한 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유치한 앵커기업과 기관, 관련 공공기관(한국환경공단·항공안전기술원·극지연구소 등), 지역대학, 연구소, 기업 등 모든 지역자원이 적극 활용돼야 하며, 상호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실·국장 회의에서는 2021년 정부예산안 국회 제출에 따른 국비 확보방안을 비롯해 추석 연휴 대비 시민안전대책 등 9월 중 시정현안들이 함께 논의됐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