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BIFAN,프라이머리·백현진·선우정아 공연, 조병규·소주연·이민지 인터뷰 주목

“우리는 만나지 않아도 만났습니다.”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지칭하는 말 가운데 하나다. 비대면, 언택트(Untact)이지만 온라인으로 대면한, 온택트(ontact) 영화제인 것이다. 프라이머리·백현진·선우정아가 함께한 공연 ‘사운드 오브 무비’와 배우 조병규·소주연·이민지 등이 참여한 ‘판타스틱 인터뷰’가 우선 손꼽힌다.

사운드 오브 뮤직 공연 현장 (왼쪽부터) 프라이머리·백현진·선우정아

화제의 영화 OST 온라인 공연

판타스틱 뮤직 페스티벌 ‘사운드 오브 무비’는 12일 네이버 V LIVE를 통해 관객과 만났다. 방송인 박지선이 진행을 맡아 3부로 나누어 진행한 이번 공연은 각양각색의 개성을 자랑하는 세 뮤지선이 함께했다. 프라이머리·백현진·선우정아가 영화 OST 라이브 무대와 생생한 음악 작업 뒷이야기를 선보였다.

1부는 영화 <사냥의 시간> 음악감독 프라이머리가 장식했다. 영화의 시작단계부터 작업에 들어가 스릴러 장르에 걸맞는 음악을 탄생시키기 위해 기울였던 고심이 눈길을 끌었다. 엔딩 타이틀 트랙 <스쳐가>(가수 ron), 자신의 최근 앨범 수록곡이자 본인의 결혼 축가용으로 만들었던 ‘When I fall in love’(가수 Meego)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사냥의 시간>의 윤성현 감독은 전화연결을 통해 “프라이머리는 성실하면서 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음악감독”이라고 소개하며 함께 작업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2부에는 독창적이고 실험적인 사운드 스타일로 유명한 아티스트 백현진이 출연했다. 특유의 허스키 보이스로 영화 OST <경주>의 ‘사랑’, <바람난 가족>의 ‘즐거운 나의 집’, <만신>의 ‘파경’ 공연을 본인만의 스타일로 소화했다. 재치 있는 말솜씨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11년 만에 발매한 정규앨범 중 1번 트랙 ‘눈’ 무대도 펼쳐 보였다.

마지막 3부는 최고의 보컬리스트이자 영화 음악감독 선우정아가 수놓았다. 그 특유의 개성이 돋보이는 영화 <죄 많은 소녀> OST ‘Where Are You’를 비롯해 ‘Ritual, Death’, ‘A Story, Now Young-Hee is’, ‘What are you seeing?’까지 극중 분위기를 고조시켜 준 곡들로 무대를 채웠다. 주연과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단편 <오늘은 내가 요리사>에서부터 함께했던 <죄많은 소녀>의 김의석 감독이 깜짝 게스트로 출연,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냈다.

BIFAN2020 X CINE21 판타스틱 인터뷰 (왼쪽부터 시계방향)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 배우 조병규·김규종, <잔칫날> 배우 소주연·하준, <좀비크러쉬: 헤이리> 배우 이민지·공민정·박소진, <너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 배우 장의수·한기찬·최연청

제24회 BIFAN 상영작 인터뷰 릴레이!

조병규와 김규종(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 하준과 소주연(잔칫날), 한기찬·장의수·최연청(너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 이민지·공민정·박소진(좀비크러쉬: 헤이리). ‘코리안 판타스틱’ 부문에 초청받은 네 장편에서 각각 혼신의 연기를 펼친 이들의 입담은 말 그대로 판타스틱했다.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는 지하 벙커에 숨어든 ‘외계인 연구동호회’ 회원 중 한 사람의 몸에 외계인이 들어가면서 벌어지는 일대 혼란을 그렸다. <너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는 연인 관계로 나아가는 두 고교생의 변화를 극화했다. <잔칫날>은 장례를 치르기 위해 결혼 사회를 봐야하는 오빠와 여동생의 애환을 영상화했다. <좀비크러시: 헤이리>는 평화로운 마을에서 벌어지는 좀비소동을 담았다.

<이 안에 외계인이 있다>의 조병규와 김규종은 “영화 초반을 보면 압도된다”면서 3일 만에 90분 분량의 영화를 찍은 일화를 전했다. <잔칫날>의 하준과 소주연은 영화의 기대 포인트로 “디테일을 찾는 재미가 많은 영화”면서 “말없이 울고 싶을 때 틀어놓고 볼 수 있는 영화”라고 밝혔다. <너의 시선이 머무는 곳에>의 한기찬·장의수·최연청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 초청 받은 게 믿기지 않는다”며 서로의 행보에 대해 응원했다. <좀비크러쉬: 헤이리>의 이민지·공민정·박소진은 좀비장르면서 여성 삼인조의 우정을 다뤘다는 점에서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히며, “서로의 얼굴만 봐도 웃음이 터지는 현장”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들의 인터뷰 영상은 BIFAN 공식 및 씨네21 유튜브, BIFAN 네이버 TV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부천 2행시’ 게임을 통해 배우들의 재치있는 입담도 확인할 수 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