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기
박승원 광명시장,전자출입명부시스템 도입, 생활 속 거리두기, 비상운영체계 구축 등 사전 준비 철저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적용 시, 사회복지관 10인 이하 프로그램부터 단계적 운영

광명시는 9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관내 6개 복지관 관장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박승원 광명시장, 광명·철산·하안종합사회복지관, 소하·하안노인종합복지관, 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가 적용되면 복지관 운영이 일부 가능함에 따라 각 복지관별 운영계획을 듣고 당부사항을 전달하고자 마련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각 복지관별로 시설 방역, 단계적 프로그램 개방, 방역물품 확보, 점검시스템 구축 등 복지관 운영을 위한 사전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고 있는데 지역별, 복지관 상황별, 프로그램 특성별로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해야 한다. 단, 각 복지관별로 방역수칙, 운영방법 등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보건복지부의 복지관 운영 재개 지침에 따라 수도권 지역 사회적거리 두기 1단계가 적용될 경우 단계별로 복지관을 운영할 예정이며,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 준수 하에 △1단계 10인 이하 실외 프로그램 운영 △2단계 운영재개 2주후 소규모 실내프로그램 확대 △3단계 코로나 위기경보 경계 하향 시 정상 운영 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한 6개 복지관 전자출입명부시스템 도입, 생활 속 거리두기, 개인 및 시설방역 기본수칙 준수, 비상운영체계 구축, 복지관 이용자 상황별 위험도 평가 자가 점검표 준비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할 방침이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