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드림파크CC 편법 예약 사실로 밝혀져...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직원 등 9명 입건
드림파크cc(사진 : 드림파크cc 홈피 캡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운영하는 골프장인 '드림파크 CC'(Country Club)에서 골프장 예약자 명단에 지인들을 끼워 넣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직원들이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그동안 수 많은 이용자들이 부킹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였지만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관계자와 운영 대행업체 관계자는 의혹제기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년 부킹 회원수가 많아 이용에 불편을 끼쳤다는 말만 되풀이 하며, 인터넷 추첨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드림파크 CC'(Country Club)는 2013년 10월 폐기물 매립이 끝난 제1매립장(153만㎡)에 36홀 규모로 조성된 퍼블릭 골프장이다. 거주지에따라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이용료(그린피)가 최소 6만원에서 최대 14만5000원(주중 주말)으로 다른 수도권 골프장에 비해 저렴한 편이어서 예약이 쉽지 않은 골프장으로 알려져 있다.
 
9일,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업무방해 혐의로 A(53) 씨 등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직원 7명과 B(53) 씨 등 골프장 운영 대행업체 직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2017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인천시 서구 수도권매립지 내 골프장인 '드림파크 CC' 예약자 명단에 80여차례에 걸쳐 지인들을 끼워 넣어 골프장을 이용할 수 있게 한 혐의다.
 
한편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해 10월 18일 인천 서구 드림파크 골프장을 운영하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시설관리처와 예약실 등 3곳에 압수수색을 벌여 최근 3년간 골프장 예약자 명단과 각종 자료 등을 확보,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