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도성훈 교육감, ‘입시경쟁교육 해소’, ‘경쟁 중심 교원정책 폐지’ 강조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이 “입시경쟁교육을 해소하고 경쟁 중심의 교원정책 폐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도 교육감은 1일 열린 행복소통만남회의에서 취임 2주년 소회를 말하며 “고교 서열화와 대입제도 개편 등 경쟁교육 해소가 더딘 점이 아쉽다”면서 “장기적으로 수학능력시험 자격고사화나 내신 절대평가제 도입을 연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에서 이전과 같은 잣대로 대학입시를 바라보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시도교육감협의회에서 수학능력시험 난도 조정, 수시모집 수능 최저학력 기준 완화 등을 논의하여 교육부에 건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 교육감은 교직원 자존감 회복과 협업문화 조성이 중요함을 피력했다. 도교육감은 “선생님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협업문화를 조성하는 것이 결국 아이들의 배움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며 “아직 남아있는 교원 평가와 성과상여금 등 경쟁 중심의 교원정책을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지난 2년의 성과는 인천교육가족 모두의 노력 덕분이다”라며 “남은 임기 동안 정부와 지역사회, 시민단체 등과 협력하여 먼저 온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