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공항,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 오픈"내 수하물은 어디에? 수하물 잘 실렸는지 직접 확인하세요"
서비스 예시화면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는 7월 1일부터 인천공항 출발편(환승포함) 탑승객을 대상으로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 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의 참여항공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에어서울, 이스타항공으로 참여사는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인천공항의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는 공사가 국산화 개발 운영 중인 수하물확인시스템(AirBRS)를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이 서비스는 공항홈페이지(모바일 버전 포함), 인천공항 가이드앱(모바일앱)을 통해 필수 정보를 입력하면 수하물의 탑재 여부와 위치 등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로, 승객이 탑승하는 항공편에 본인이 부친 수하물에 대한 정상 접수여부, 개장검색 대상인 경우 개장검색 진행상태, 항공기 탑재 여부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특히 인천공항 모바일 앱 설치 승객이면 푸시 알림 설정으로 해당 수하물에 대한 정보안내 알림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수하물 바코드 스캔기능으로 편리하게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인천공항은 이번 수하물 위치추적 서비스 도입에 따라 승객들이 부친 수하물에 대해 걱정 없이 안심하고 항공여행을 떠날 수 있을 것을 기대하며, 향후 공항 도착편에도 21년부터 순차적으로 적용할 계획을 밝혔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