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미추홀구,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경제 위해 자금 푼다

미추홀구가 코로나19로 위축되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생활안정을 위해 노인일자리 활동비와 저소득계층 생활지원금 등을 선제적으로 풀기로 했다.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중단된 노인일자리 사업 3월 활동비를 다음달 3일 선지급할 계획이다.

전국적으로 확대된 코로나19로 일부 시장형 사업단을 제외한 노인일자리 사업이 4월5일까지 중단되면서 3월 활동비 공백이 생길 것을 우려해 활동비를 미리 지급하는 것이다.

선지급 대상자는 공익형 노인일자리사업 참여 노인 6천여명으로 월 10회 30시간 활동 기준으로 1인 27만 원씩 지급된다.

코로나19 사태 종식 후 노인일자리 사업이 재개되면 활동시간을 월 40시간으로 연장해 선지급된 활동비를 정산할 계획이다.

저소득계층 한시생활 지원금도 나간다.

구는 소비촉진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미추홀e음 바우처카드에 지원금을 충전하여 지급할 예정이다.

지급기준은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법정 차상위계층으로 4개월 기준(3월말~7월말) 가구별, 보장별로 적게는 1인가구 기준 40만원에서 4인가구 기준 140만원으로 차등 지원할 방침이다.

미추홀구에선 17만 가구, 2만4천여명이 받을 것으로 에상되고 있다.

지급 시기는 카드제작 및 카드업체 시스템 개발 일정에 따라 4월6일 이후 각 동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지급될 예정이다.

아울러 7세미만 아동수당 지급대상자에게도 한 아동당 4개월 기준 40만원을 특별돌봄 쿠폰이 지급될 계획이다.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어려운 사회분위기 속에 용기를 잃지 않고 버텨주시는 구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런 지원들이 조금이나마 경제와 개인에게 희망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