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 중구, 제3연륙교 계획대로 2025년 개통해야, 제3연륙교 계획대로 12월 착공, 2025년 개통해야 한다는 것에 변함없어... 영종국제도시 주민 통행료 무료화도 이뤄져야 -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는 25일 영종~청라를 잇는 제3연륙교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사업으로 인해 미뤄질 수 있다는 의견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밝혔다.

제3연륙교는 중구 영종국제도시와 서구 청라동을 연결하는 4.67km 규모, 사업비 약 6000억 원으로 추산되며, 왕복 6차로․자전거도로와 보도도 설치되는 사장교로 영종․청라국제도시의 정주여건 개선과 수도권 서부권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당초 제3연륙교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지난해 실시설계를 마쳤고, 오는 12월에 첫삽을 뜰 계획이었다. 그러나 국토부가 경인고속도로 지하화를 서인천IC까지 예정하던 것을 수도권제2순환고속도로 남청라IC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제3연륙교의 2020년 12월 착공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생겼다.

이에 인천 중구는 제3연륙교 착공에 빨간불이 켜진 것에 대해 적극적인 반대의견을 표명했다. 구 관계자는 “인천경제청에 문의한 결과 제3연륙교가 오는 12월 당초 계획대로 착공될 것이라는 담당자의 의견을 받았다”고 밝히며, “우리 구의 입장은 제3연륙교 12월 착공과 2025년 개통해야 한다는 것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홍인성 구청장은 “제3연륙교 2025년 개통과 영종국제도시 주민 및 청라 주민들의 통행료 무료화가 공약사항인 만큼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것에는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