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기
광주시, 보건소 일반업무 잠정 중단…코로나19 총력 대응4개 의약단체, 참조은병원과 민관협조체계 구축

◈ 선별진료소 호흡기·발열환자 진료시스템 보강 및 방역체계 확대

광주시는 코로나19 감염환자의 전국적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가운데 보건소 일반진료 및 건강증진 업무를 잠정 중단하고 선별진료소 기능보강 등 방역업무에 총력 대응키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정부가 코로나19의 국가감염병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26일부터 보건소 일반진료·건강증진 업무 등을 잠정 중단하고 확보한 가용인력을 모두 선별진료소 확대, 자가격리 대상자 모니터링, 역학조사 강화, 환경소독 등 코로나19 대응 업무에 투입해 심각 단계에 걸 맞는 대응 수위를 높이기 위해서다.

일시 중단하는 업무는 ▲일반진료 ▲한방진료 ▲물리치료 ▲예방접종 ▲구강보건 ▲운동처방 ▲고혈압·당뇨 예방사업 ▲치매안심센터 등이다.

또한, 보건지소(초월)로 이관처리 하는 업무는 ▲보건증·건강진단서·결핵확인서 발급 등이며 26일부터 초월보건지소를 이용하면 된다.

다만, ▲급성 호흡기질환 진료 ▲의약무 인허가업무 ▲암·희귀질환 의료비지원 ▲정신보건 및 자살예방관리 ▲장애인방문 재활업무 ▲영양플러스 등 취약계층의 필수적인 건강관리 업무는 지속한다.

시는 활용 가능한 자원과 업무 중단에 따른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다수 확진환자 발생에 대비한 세부대응 계획을 수립했다.

주요내용은 ▲호흡기 발열환자 진료시스템 보강 ▲보건진료소 기반 ‘단순감기 진료시스템’ 강화 ▲보건소 선별진료소 및 음압텐트 추가설치 ▲확진자 발생 시 대응 역학조사팀 및 현장 방역소독팀 보강 등 방역체계를 확대 구축한다.

이에 앞서 신동헌 시장은 지난 24일 보건소 회의실에서 의약단체장(의사회, 한의사회, 치과의사회, 약사회), 참조은병원 기획경영본부장 등과 코로나19 관련 현 상황과 광주시의 추가방역 대책을 공유하고 민간의료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신 시장은 “유행지역 방문 이력이 없는 단순감기 환자는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적극 진료해 줄 것과 선별진료기관인 참조은병원의 호흡기질환 1차 선별진료기능 보강 및 폐렴환자 치료기능 유지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윤광진 본부장  in270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광진 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