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강화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상권에 ‘인공호흡’ 지역상권 되살리기 발 벗고 나서구내식당 잠정휴무, 성과상여금 조기지급, 복지포인트 조기사용 독려 등

강화군이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지역상권을 되살리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외식업계를 돕기 위해 구내식당 운영을 전면적으로 잠정 중단한다고 25일 밝혔다.

군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최근 군청보건소농업기술센터 등의 구내식당 휴무일을 주1회에서 주2회로 변경한 바 있다하지만 코로나19가 진정 기미가 없고위기단계로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1,150여 명의 공직자들이 인근 식당을 이용하게 됐으며식당 이용 시에도 특정 음식점으로 편중되지 않도록 소규모 인원으로 여러 식당을 이용하도록 했다.

와 함께 직원들에게 성과상여금을 3월 중 조기지급하고 복지포인트와 함께 관내에서 조기에 사용해 줄 것을 독려하고 있다아울러 주말과 가족기념일(생일 등)에 음식점에서 사용한 복지포인트를 확대 인정하고관내 복지포인트 사용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경제가 급속히 위축되고 있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야 할 것”이라고 밝히고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지창호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창호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