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연수구, 새해부터 로비에‘국립세계문자박물관’모형도 전시지난해 11월 송도동에 착공기념으로 박물관 실제 크기의 1/200로 제작/종이 연결된 외관 표현...전시 콘텐츠, 복합문화공간 2021년 11월 준공

연수구(구청장 고남석)가 경자년 새해부터 구청 로비 송죽원에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송도동 24-8, 센트럴파크 인근)에 건립 중인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모형도 전시를 시작했다.

지난해 11월 착공해 오는 2021년 11월 준공 예정인‘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프랑스와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건립되는 문자박물관으로 연수구가 지역 내 착공을 기념해 준비한 모형도 상설 전시다.

건립 중인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지난 2015년 인천광역시가 9개 시‧도와 치열한 경합을 벌인 끝에 연수구 송도동에 박물관 유치를 성공한 바 있다.

인천은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로 인쇄된 상정고금예문의 간행과 팔만대장경의 조판, 외규장각의 설치와 훈맹정음이 창제된 도시로 문자문화의 역사적 전통에 빛나는 도시라는 점이 세계문자박물관 유치에 큰 몫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전시되는 박물관 모형도는 박물관 실제 크기의 1/200로 제작됐고, 형태는 종이로 연결된 듯한 외관을 표현해‘문자’박물관의 특징을 잘 살려냈다는 평가받고 있다.

문자박물관에는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유‧무형의 전세계 문자자료를 수집해 전시 콘텐츠를 구성하고, 문자를 통해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체험할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을 갖출 계획이다.

연수구 관계자는 “이번에 연수구청에서 전시하는 박물관 모형도와 조감도 및 안내문을 통해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의 연수구 유치를 구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글로벌 문화도시로의 자부심과 위상을 찾아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