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영상
[영상]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인천 캠프마켓”90여년의 긴 장벽을 깨고 캠프마켓 반환결정

박남춘 인천시장(중앙)미켓 반환 결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좌측에는 차준택 부평구청장과 우측에는 홍영표 국회의원이 함께하고 있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1939년 일제강점기 조병창부터 광복이후 주한미군기지로 사용된 인천 캠프마켓이 인천시와 시민들의 노력으로 80여년의 긴 장벽을 깨고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오늘 정부에서는 인천(캠프마켓)을 포함한 원주(캠프이글, 캠프롱), 동두천(캠프호비)의 4개 주한미군기지 반환을 발표하였으며,

이번 합의에 따라 4개 기지는 우선적으로 반환 조치하고, 환경조사와 후속조치는 한미 양국이 계속해서 협의하고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우리 캠프마켓은 전체적인 반환에 합의하고, 다만 제빵공장이 2020년 8월까지 가동될 예정으로 2단계 구역은 그 이후 절차를 진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그간 인천시는‘캠프마켓(부평미군기지) 반환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시민참여위원회’를 2012년부터 운영하며 위원회, 컨퍼런스, 설명회, 간담회 등 60여차례 이상 시민과 소통하고 공감대를 마련하였으며, 지난해 12월에는“캠프마켓 조속반환을 위한 시민참여위원회 결의문”을 채택하여 정부에 제출하는 등 캠프마켓 반환을 위해 시민과 함께 노력해왔다.

캠프마켓은 현재 북측 복합오염토양 정화용역을 2019년 6월 착수하여 2022년 9월 완료를 목표로 진행중에 있다. 이러한 캠프마켓 반환과 함께 인천광역시는 캠프마켓 미래전략을 함께 발표했다

첫 번째로 캠프마켓 내 시민 안전문제를 정리하고 지금 상태 그대로 우선 개방하여 주민참여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캠프마켓 남측 야구장부지에 주민참여공간인“인포센터”를 만들어 캠프마켓의 정보를 공유하고 시민의견을 자유롭게 수렴할 수 있는 장소로 조성하여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Slow 개발을 할 예정이다.

두 번째로 캠프마켓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공론화를 위해“라운드 테이블 1.0”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매월 1회 시민 투어와 전문가 및 시민토론으로 이어지는 라운드 테이블은 캠프마켓 활용방안에 대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토론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며, 소중한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2021년까지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다.

세 번째로 90여년의 역사에 숨결을 불어넣는 “캠프마켓 아카이브”를 진행하여 일제 조병창에서 주한미군기지로 이어진 역사의 가치를 되새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일제 조병창 시절의 사진, 영상, 그 시절의 이야기 등을 엮어내고, 미8군사령부 주둔부터 현재의 캠프마켓으로 이어진 역사까지 자료를 구축하고 발간하여 미래세대가 우리의 과거를 잊지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인천시 부대이전개발과장(류윤기)은 시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길이 최선의 지름길이라는 생각으로 캠프마켓 반환은 빠르게, 하지만 활용방안은 시민과 함께 신중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하였으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조언 속에 캠프마켓 시민의 공간으로 재탄생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