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김포문화재단, 올해 네 번째 <2019 김포평화포럼> 성료정하영 김포시장,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대담

김포문화재단(대표이사 최해왕)은 지난 12월 3일(화)에 ‘평화시대, 한강하구의 미래가치’라는 주제로 열린 <2019 김포평화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네 번째로 열린 이번 김포평화포럼에는 정하영 김포시장과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관련 단체 및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여해 ‘문화도시’와 ‘평화도시’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의 장을 펼쳤다.

특히, 정하영 김포시장과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대담이 화제가 됐다. 평소 지자체가 주체가 되는 남북교류 협력의 중요성을 역설해온 두 사람은 대담을 통해 평화 분위기로 급격하게 고양되었던 남북관계가 현재 비록 교착상태에 놓여 있지만 앞으로 북미·남북 관계에 따라 또다시 달라질 수 있다고 전하며, 앞으로 달라질 상황에 대비해 지자체 차원의 끊임없는 준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화영 평화부지사는 김포 한강하구는 무한한 가치를 지닌 곳으로 경기도에서는 한강하구의 평화적 활용을 위한 연구용역을 최근 완료했다고 밝히며 포구마을 조성, 도보길 조성, 뱃길 완성, 습지 등록, 수산자원 현황조사 등 사업 추진이 앞으로의 주요 과제라고 설명했다.

뒤이어 박은실 추계예술대학교 교수의 ‘문화도시의 변화와 실천적 담론’과 최시한 숙명여자대학교 교수의 ‘평화도시와 역사자원을 활용한 스토리텔링’을 주제로 한 발제를 이어갔다.

김포문화재단 최해왕 대표이사는 “이번 포럼은 김포가 문화도시, 평화도시로 한층 더 나아가기 위한 정책 대담과 다양한 의견이 담긴 발제가 이루어진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오늘 도출된 의견을 바탕으로 여러 전문가와 시민들이 함께 논의하고 발전시킬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9 김포평화포럼>은 12월 18일(수)에 마지막 회차를 앞두고 있다. 5회차인 다음 포럼에서는 이종석 前통일부 장관을 초청해 명사특강을 이어가고, 한강하구의 경제·협력 분야의 미래가치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포럼에 참석을 원하는 기관이나 단체, 시민은 김포문화재단 홈페이지(www.gcf.or.kr) 또는 평화문화유산팀(031-996-7641)으로 문의하면 된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