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미추홀구 빈집이 주민 공유공간으로 탈바꿈하다
  • 이창재 취재본부장
  • 승인 2019.11.07 13:28
  • 댓글 0

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지난 6일 빈집을 마을주택관리소 등 주민 공유공간으로 조성하는 빈집 무상임대 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정식 미추홀구청장과 수봉로130번길 인근 빈집 소유주 이현숙 씨와 아리마을 희망만들기 마을공동체 김영례 대표가 참석했다.

무상임대되는 빈집은 주거 취약계층의 소규모 집수리를 지원하는 마을주택관리소를 주기능으로 하면서 마을박물관 등 주민 공유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빈집을 활용한 마을주택관리소 등 주민 공유공간 활용 방안은 2019년 인천시 더불어 마을 희망지 사업으로 선정된 아리마을 희망만들기 마을공동체의 주민참여형 마을계획 수립 워크숍 과정을 통해 발굴됐다.

이현숙 씨는 “마을이 활력을 되찾는데 도움이 된다면 저희 집이 주민 공유공간으로 유용하게 사용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정식 미추홀구청장은 “주민참여형 도시재생의 한 방향이 마을자원을 활용한 골목재생에 있다”며 “주민공유공간 활용을 위해 집을 내어주신 데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창재 취재본부장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재 취재본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