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지브리의 각본가, 부감독 출신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 BIAF2019, ‘BIAF 명예공로상’선정!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2019)의 '명예공로상(Honorary Award)' 수상자로 거장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이 선정되었다. BIAF 명예공로상은 애니메이션 장르의 예술성에 가장 큰 업적을 남긴 감독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은 니혼대학교 영화과에 재학 중, 미야자키 하야오와 다카하다 이사오를 만나 스튜디오 지브리에 입사했다. 지브리에서 각본가 및 조감독으로 활동해온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은 첫 장편 연출작인 <이 세상의 한구석에>로 BIAF2017 장편 대상을 수상했으며, 일본 아카데미 애니메이션 작품상과 안시국제애니메이션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 세상의 한구석에>는 <이웃집 토토로>에 이어 애니메이션으로는 두 번째로 키네마준보가 선정한 그해 최고의 영화 NO.1에 선정되었다.

2018년 영화예술아카데미회원으로 위촉된 카타부치 스나오는 BIAF2018 포스터와 트레일러를 연출하였으며 심사위원장을 지내는 등 BIAF 정체성 확립에 큰 공헌을 하였다. 이에, BIAF는 그의 작품과 인생에 대한 존경과 예우하는 마음을 더해 올해의 ‘명예공로상’에 선정, 수여하기로 했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BIAF를 찾는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의 BIAF에 대한 애정은 남다르다. <이 세상의 한구석에>로 국제영화제 첫 번째 대상을 수상하며 BIAF와 깊은 인연을 맺어 온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은 BIAF2019에서는 대표작 <아리테 공주>와 <마이 마이 신코 이야기> 특별전 상영 및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한다.

<마녀 배달부 키키(1989)>의 조감독을 시작으로 <아리테 공주(2001)>, <마이 마이 신코이야기(2009)>, <이 세상의 한구석에(2016)>를 연출하였다. 특히, <이 세상의 한구석에>는 현지에서 2019년 10월 14일 기준으로 지금까지 1,067일째 상영을 이어오며, 최장기간 극장 개봉 신기록을 수립하였다. 뿐만 아니라, 오는 12월 20일에는 감독판 <이 세상의 한구석에>를 공개할 예정이다.

공로상 시상은 10월 18일(금) 저녁 7시, 개막식 현장에서 카타부치 스나오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아카데미 공식지정 국제영화제 BIAF2019은 10월 18일부터 22일까지 열린다.

 

윤효정 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