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인천
인천서구, 인천시 최초 ‘맛 집 정보안내시스템’ 구축음식점, 숙박시설 등 정보 접목한 신개념 안내시스템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14일 인천 지자체 최초로 무인정보안내시스템에 음식점과 숙박시설 등의 정보를 접목한 신개념 ‘맛 집 정보안내시스템(키오스크)’을 구축하고 아라뱃길 시천나루에서 제막식과 시연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맛집 정보안내시스템(키오스크)’은 서구를 방문하는 나들이객이 서구의 음식점과 숙박시설을 더 많이 이용하게 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 무엇일까 하는 이재현 서구청장의 고민에서 출발했다.

기존 키오스크는 주변 정보 안내, 판매시설 내의 점포 위치안내 등 단순한 정보제공에 그쳤다. 하지만 새로 설치된 키오스크는 관내 우수 음식점, 우수 숙박시설 뿐만 아니라, 서구청 홈페이지와 연계돼 각 종 문화체육행사 안내와 식품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더욱더 폭넓게 키오스크의 활용이 가능해진다.

이 시스템은 49인치 대형 터치식 모니터를 통해 음식점을 초성만으로도 검색할 수 있고, 한식, 중식, 일식 등 업태별로, 북부, 중부, 서부, 남부 등 위치별로 검색할 수 있다.

또한, 서구 음식문화 특화거리에 위치한 음식점을 소개하고 있으며, 네이버 플레이스와 연계로 포털사이트에 등록된 음식점도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원하는 음식점을 터치할 경우, Way-finder 라는 길 찾기 기능으로 현재 위치에서 찾아가는 방향을 표시해줘 편리성이 극대화됐다.

제막식에 참석한 아라뱃길 자전거 동호회 관계자는 “동호인들과 아라뱃길을 통해 정서진을 오가는 동안 서구의 음식점에 대한 정보가 없어 가까운 음식점에 들러 잠깐 요기만 하는 정도였다”며 “이 시스템을 접하고 서구 음식점에 대한 관심이 생기고, 일부러 찾아가 먹어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높은 기대감을 드러냈다.

변주영 부구청장은 “서구를 방문하는 나들이객이 ‘맛집 정보안내시스템’을 통해 관내 음식점과 숙박시설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문화체육행사를 알림으로써, 서구의 미래비전인 문화관광 도시를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서구는 현재 계획 중인 정서진에서 청라와 검단을 연결하는 자전거길과 주민의 이용도가 높은 공공시설에 키오스크를 추가 설치해 구민과 나들이객의 편의를 도모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