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지역정가
홍철호 의원 “김포 한강신도시 「용화사~일산대교」 구간 철책 제거 밝혀한강하구 쾌적한 친수공간으로 조성, 김포와 한강신도시의 랜드마크로 발전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김포 한강하구 중 한강신도시 「용화사(운양동)~일산대교 남단」 구간(4.1km)의 철책이 제거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초 김포 한강하구의 철책제거 구간은 「일산대교 남단~고촌읍 전호리」 구간(8.4km)이었지만, 지난 2015년 홍철호 의원이 기존 구간보다 더 확대되어야 한다며 한강신도시 방면의 「용화사(운양동)~일산대교 남단」 구간이 포함될 수 있도록 국방부에 적극 요구한바 있다.

 당시 홍철호 의원은 국회 국방위원으로서 주도적으로 「한강하구 군사용 철책제거방안 검토 소위원회」를 구성하고, 2015년 12월 「용화사(운양동)~일산대교 남단」 구간을 ‘출입문’ 방식으로 개방하도록 하는 합참의 결정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냈다. 

또한 홍철호 의원이 중심이 된 철책제거소위는 「용화사(운양동)~일산대교 남단」 구간의 ‘완전한 철책제거’를 위하여 국방부 및 김포시 등과 지속적으로 협의하기로 합의했다. 

그 결과 국방부는 홍철호 의원에게 “김포 용화사~일산대교 남단 구간을 철책제거 사업구간에 포함시키고 내년부터 해당 구간에 첨단경계장비를 설치하여 김포시가 수변공원 조성 등의 지역복원과 철책제거를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보고했다. 

김포시도 홍철호 의원에게 “한강 수변공원 조성 등을 위하여 올해 하반기에 「한강둔치 활용 기본 및 실시 설계 용역」을 발주하겠다”고 보고했다. 

홍철호 의원은 “김포 한강하구의 철책을 제거하여 한강하구를 쾌적한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고 김포와 한강신도시의 랜드마크로 발전시켜나가겠다”며 “내년도 정부예산에 한강하구 첨단경계장비 설치예산을 대폭 반영시켜 사업이 조기 준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