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지역정가
김포시의회,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 조사특위' 가동제193회 임시회 3일간 의사일정 마무리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가 11일 제19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어 3일간의 의사일정을 마쳤다.

이날 회의에서는 안건 상정에 앞서 김옥균 의원이 5분자유발언을 했으며, 상임위원회로부터 심사보고된 ▲조례안 15건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1건 ▲동의안 3건 등 총 19개의 상정 안건을 처리했다.

이어서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 조사특별위원회(이하 조사특위) 구성의 건과 조사계획서 승인의 건이 상정돼 김종혁(위원장), 박우식(부위원장), 배강민, 김인수, 홍원길, 오강현, 김계순 의원 등 7인을 조사특위 위원으로 구성하고,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47일간 여는 것으로 가결했다.

김종혁 조사특위 위원장은 “김포도시철도 개통 지연 전반에 나타난 각종 의혹과 문제점을 조사해 명확하게 밝혀 대의기관으로서 그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례안 심의결과 ‘김포시 비인가 대안교육기관 등 학생 교복지원 조례안’ 등 14건은 원안대로, ‘김포시 평생학습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수정안으로 가결했으며,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은 원안대로 가결했다.

동의안 4건의 경우 ‘김포도시공사 현물출자 동의안 등 3건은 원안으로 가결, ‘김포도시공사 고촌지구 복합개발사업 출자 동의안’은 상임위에서 보류됐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