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윤순영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회장, "한강신도시 개발로 재두루미 서식지 소실"

사단법인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윤순영 이사장은 성명을 통해 2000년대 초반 300여 마리 → 현 60여 마리 한강하구 신도시 개발로 4,840,000㎡ (1600만평) 서식처 소실되었다고 주장했다

【성 명 서 전문】

무분별한 개발로 한강하구 재두루미 멸절 위기

사단법인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윤순영 이사장은 성명을 통해

2000년대 초반 300여 마리 → 현 60여 마리 한강하구 신도시 개발로 4,840,000㎡ (1600만평) 서식처 소실 형식적 영향평가와 저감방안 STOP! 실질 대책 먼저 세워야

이대로 가면 한강하구의 비옥한 환경과 평화의 상징이었던 멸종위기야생생물2급 재두루미를 더 이상 볼 수 없게 될지 모른다. 한강하구에서 재두루미가 사라지고 있다.

김포평야를 비롯해 파주시 교하리와 공릉천, 고양시 장항습지 등으로 대표되는 한강하구를 찾는 재두루미 개체 수가 2000년대 초반 300여 마리에서 2019년 현재 고작 60여 마리에 불과한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재두루미가 남하와 북상을 하던 이동길목을 아예 포기했다. 한강하구 주변 신도시 등 각종 개발로 인한 결과다.

정부는 90년대 초반 일산신도시 개발을 시작으로 2003년 파주신도시, 2006년 김포신도시 등 일련의 신도시 개발을 이어갔다. 이에 더해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말 경기도내 한강하구 권역인 인천 계양에 대한 신도시 개발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지난 5월 경기 고양 창릉, 부천 대장동 등을 3기 신도시로 확정했다.

한강하구 주변 신도시 개발은 1기 고양시 15,735,537㎡(4,760,000평), 2기 김포시 11,834,710㎡(3,580,000평), 파주시 18,479,338㎡(5,590,000평), 3기 인천시 계양동 3,350,000㎡(1,013,375평), 부천시 대장동 3,430,000㎡(1,037,575평) 등 총 52,829,585㎡(15,980,950평)에 이르고 있다.

각종 개발로 인한 농경지 축소는 야생생물들의 서식환경에 치명적인 위협이 된다. 정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실상 고양시, 파주시, 김포시, 부천시, 인천시 등 한강하구의 배후습지와 농경지를 먹이터로 살아가던 멸종위기 야생생물들을 모른 체하며 위기로 내몰고 있는 것이다.

신도시 개발뿐만 아니다. 신도시 개발 여파로 주변 지역 역시 대규모 지구단위 개발과 도로 신설, 확장 등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무분별한 개발계획이 줄을 잇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한강하구 재두루미의 주 먹이터였던 김포시 홍도평야는 도로개설과 매립으로 훼손되었고, 고촌읍 평리 평야 역시 경인아라뱃길로 인해 서식지가 훼손되었다. 마지막 피난처였던 인천시 계산동, 부천시 대장동마저 신도시 사업을 진행하며 재두루미는 또다시 큰 위기에 처한 상황이다.

문제의 심각성에 비해 대규모 개발사업에 앞서 실시하는 환경영향평가는 형식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국토해양부는 한강하구 일원에 신도시를 건설하면서 멸종위기 야생생물에 대한 실질적인 환경영향 저감방안을 강구한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저감방안이 있더라도 실행하지 않는 것이 보편화된 현실이다.

국토해양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대규모 신도시 건설에 앞서 재두루미를 비롯한 멸종위기 야생생물 종들이 보호받고 보전될 수 있도록 세부적으로 대책을 분명히 마련해야 한다. 지자체의 대규모 지구단위 개발도 마찬가지다. 다른 생명을 배려할 수 있는 인간이 야생생물을 배려에 앞장서야 한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