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행정
인천서구, 문화도시 조성 본격돌입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가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구는 최근 서구문화재단 회의실에서 문화도시 조성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실시하고, 오는 11월에 있을 문화체육관광부 문화도시심의위원회에서 문화도시조성 계획이 승인받을 수 있도록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서구가 문화도시로 지정되면 2021년부터 5년간 국비를 포함해 총 200억 원의 사업비 투입이 가능해져 구가 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갖추는데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된다.

서구는 천년의 문화유산 ‘경서동 녹청자요지’와 국내 유일의 ‘녹청자박물관’, 선사시대 유물이 전시된 ‘검단선사박물관’과 같은 문화유산뿐만 아니라 폐공장을 리모델링한 ‘코스모40’과 같은 새로운 복합문화공간이 있다.

또한 구는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적 도시재생지역으로 선정됐고, 지역주민들의 문화에 대한 욕구와 활발한 생활문화 활동에 힘입어 새롭게 문화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도시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문화도시는 지속 가능한 도시 발전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는 귀중한 프로젝트”라며 “올 한해 촘촘하고 내실 있게 준비해 반드시 인천시 최초의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받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