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김포 학생들의 평화 선언문 4월 27일 경기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서 선포

지난 4월 13일(토) 경기도김포교육지원청(교육장 김정덕)에서 김포청소년교육의회 학생 의원 83명의 모임이 열렸다.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김포학생 평화선언문을 작성하기 위해서다.

김포학생 평화선언문은 김포 평화·통일교육의 일환으로 진행되며, 김포청소년교육의회 중 통일·역사 상임위원회의 첫 활동이기도 하다.

학생들이 직접 작성한 평화선언문의 내용은 ▲5천년의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우리나라가 하나로 통합되지 못한 지난 69년 분단의 역사를 청산하고 전쟁의 위협이 없는 한반도 통일을 이룩하자 ▲북한 지역의 역사 및 역사 유적지에 대해 스스로 학습하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추진하자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을 맞아 현대사를 학생 스스로 학습하는 프로젝트 추진 이를 바탕으로 통일한국을 이루는데 기여하자 ▲남북통일을 이루기 위한 발판으로 4.27 판문점 선언을 되새겨 김포에서 평화로 가는 첫걸음을 떼자 등으로 이루어져있다.

김포청소년교육의회에서 작성한 이 평화선언문은 4월 27일(토) 김포 시암리에서 열리는 「경기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에서 선포된다. 이 행사에는 김포학생 300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한편, 「경기학생 평화선언 캠페인」에는 3000여명의 경기도 각 지역 학생들이 모여 평화선을 할 예정이며, 김포 시암리, 전류리포구, 고양, 연천 4곳에서 개최된다.

특히 김포 학생들의 평화선언문이 선포되는 김포 시암리는 북한의 개풍군과 마주보고 있는 지역으로 그 상징성이 높다.

김정덕 교육장은 “김포는 지리적 여건상 북한에서 가장 가까운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육지가 아닌 강과 바다로 북한과 마주 보고 있다. 이러한 여건 활용과 교육적인 지원을 통해, 학생들이 북한에 대해 잘 이해하고 평화적인 공존 방법을 스스로 모색할 때 앞으로 통일한국의 주역으로 성장할 것이다”고 하며

“2019년에는 김포 지역 자원을 활용한 용강리 일대 통일체험학습, 김포학생야영장을 활용한 통일캠프, DMZ 평화누리길 따라 걷기 등 다양한 통일체험활동을 학생들이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교육 활동 추진 계획을 밝혔다.

경기도김포교육지원청은 김포의 역사적, 지리적인 배경을 학생들에게 교육하고, 통일체험학습 프로그램 및 체험처 발굴을 학생 스스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