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포토
김포시, 버스정류소 발열의자 설치로 큰 호응 받아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겨울철 버스를 기다리는 시민들의 추위를 해소하고자 관내 버스정류소 13개소에 발열의자를 시범적으로 설치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시는 지난 1월말 풍년마을, 김포고 버스정류장 등 13개소에 버스운행 시간에 맞춰 주변 온도가 16도 이하로 내려가면 자동으로 작동되는 발열의자를 설치했다.

발열의자는 전기 공급 때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섬유를 사용해 상대적으로 전기료가 낮고 전자파가 없으며 스테인리스스틸 제작으로 반영구적인 것이 특징이다.

발열의자는 3월초까지 운영 후 올해 12월부터 다시 운영할 계획이다.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가 여름철에는 횡단보도 ‘그늘막’을 설치해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줘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겨울철에는 버스정류소 발열의자를 통해 버스를 기다리시는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온기를 전달해 불편함이 줄어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