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유럽에서도 주목 받는 웹툰!!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한국만화·웹툰홍보관 성황리 운영한국 작가 토크쇼, 드로잉쇼 등에 현지 만화 팬 발길 끊이지 않아…전석매진, 기립박수 이어져
한국 만화(웹툰)에 큰 관심을 보이는 프랑스 현지 관람객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사장 김동화)이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가 후원한 한국 만화·웹툰 홍보관이 1월 24일(목)부터 27일(일)까지 4일간 프랑스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서 성황리에 운영되며 유럽 시장에서 확연히 입지가 커진 한국 만화·웹툰의 성장을 확인했다.

홍보관은 ‘만화와 웹툰의 세계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Bienvenu au monde de Manhwa et Webtoon)’를 주제로 웹툰의 혁신성을 체험하고 한국 만화의 예술성과 독창성을 느낄 수 있도록 꾸며져 현지 만화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현장에서 개최된 석정현 작가의 디테일한 캐리커처 시연에 축제 관람객들은 탄성을 자아냈으며, 정규하 작가가 그린 즉석 드로잉 작품은 고가에 판매되기도 했다.

특히, 25일(금)에는 앙굴렘국제만화축제 공식경쟁 부문 후보로 오른 <두 여자 이야기>의 송아람 작가가 동서양의 페미니즘에 대한 고찰을 만화가의 시선에서 풀어보는 특별한 작가 토크쇼가 개최되어 현지 관람객과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토크쇼에는 <야간비행(Le vol nocturn)> 작가 돌핀 파니크(Delphine Panique)가 함께했다.

김정기 작가는 ‘아시아 몬스터, 김정기(Monstres d’Asie. Kim Jung Gi)’라는 타이틀로 파리 필하모닉과 협업한 드로잉 공연을 24일(목)~26일(토) 3일간 축제 중심지인 앙굴렘 극장에서 개최, 매회 전석 만석과 기립박수로 한국 만화의 위상을 높였다.

이번 홍보관 운영에는 슈퍼애니, 이숲, 투유드림 3개 만화기업과 수신지, 정규하 등 7인의 작가가 참여하며 프랑스 콘텐츠 기업과 활발한 비즈니스 교류를 벌였다. 수퍼애니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고양이>의 만화 제작을 비롯하여 루브르박물관과 김정기 작가의 콜라보 전시 등 이색적인 프로젝트를 확정하였고, 2017년 대한민국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며느라기(수신지作)>는 드쀠(Deuis), 갈리마르(Gallimard), 델꾸르(Delcourt) 등 다수의 현지 대형 출판사들로부터 깊은 관심을 받으며 프랑스어 출판을 논의했다.

이번 제46회 앙굴렘국제만화축제는 웹툰에 대한 유럽시장 현지의 관심과 기대를 확인할 수 있는 자리였다. 벨기에 대형 출판사인 드쀠(Deuis)는 웹툰팩토리(Webtoon Factory)라는 신규 웹툰 플랫폼 런칭과 함께 이를 알리는 컨퍼런스를 개최했으며 드쀠의 편집자 줄리앙 루이(Juilien Louis)는 “한국에서 창조되고 전 세계로 확장되어 미국에서도 성공스토리를 쓰고 있는 웹툰이 프랑스에서도 통할 수밖에 없다”고 전망하였다.

또한, 프랑스 최초의 웹툰 플랫폼 델리툰(Delitoon)이 프랑스 최대 민영방송국인 TF1으로부터 투자유치가 확정되는 등 현재 웹툰이 유럽 콘텐츠 시장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주목받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홍보관 운영을 총괄한 한국만화영상진흥원 김대진 글로벌사업팀장은 “유럽 만화시장에서의 ‘웹툰’은 1년여 만에 커다란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제 열리기 시작한 유럽 디지털 만화 시장에 한국 웹툰을 적극적으로 홍보한다면 ‘망가에서 웹툰으로’ 새로운 시대로의 변화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효정 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