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2019 국회 신춘음악회 개최3ㆍ1운동 및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 기념

대한민국 국회(국회의장 문희상)는 3ㆍ1운동 및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맞이하여 1월 29일(화) 오후 7시 30분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2019 국회 신춘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KBS 국악관현악단(지휘 원영석)의 종묘제례악 ‘보태평지무’를 시작으로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이춘희, 이생강, 차세대 국악인 유태평양, 김준수, 고영열 및 국악신동 김태연 어린이 등이 출연하여 우리 소리의 진수를 선보이며, 새로운 100년의 평화와 화합을 염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019년은 3ㆍ1운동 및 임시의정원 100주년을 맞이하는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으며, 역경과 시련, 질곡과 영광의 100년을 매듭짓고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역사의 전환점에 서 있다.”고 강조하고, “이러한 중요한 시기에 국민 화합을 상징하는 국회의사당 중앙홀에서 국회와 국민이 우리의 소리를 통해 화합하고 소통하는 신춘음악회를 개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신춘음악회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서 5부요인, 정당 대표 및 원내대표, 7대 종단대표, 국회의원, 중앙행정기관 장·차관, 경제계·노동계 등 각계 대표, 주한외교사절, 독립유공자 및 후손, 다문화가정·한부모가정 등 일반국민 총 500여명이 참석한다.

음악회는 국악의 대중화에 힘써 온 원영석의 지휘로 한국방송(KBS) 국악관현악단이 연주하는 ‘종묘제례악 보태평지무-희문’으로 시작된다. ‘종묘제례악’은 조선시대 임금과 왕족의 위패를 모시는 사당인 종묘에서 제를 지낼 때 쓰인 음악(중요무형문화재 제1호)으로 희문은 보태평 11곡 중 첫 번째 곡이다.

이어서 국가무형문화제 제45호 대금산조 예능보유자인 죽향 이생강 명인이 다채로운 장단과 빠른 기교가 돋보이는 ‘이생강류 대금산조’를 연주한다.

다음으로 4살부터 우리 가락이 좋아 판소리를 배우기 시작한 국악신동 김태연이 흥보가 중 ‘박타는 대목’과 ‘배 띄워라’를 부르며, KBS국악관현악단이 우리나라 곳곳의 아름다운 풍경과 정서를 굿거리장단의 흥겨움으로 담아낸 ‘Fly to the sky’와 자진모리 장단으로 구성된 ‘얼씨구야’를 풍성한 선율로 연주한다.

이어서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예능보유자인 이춘희 명창이 태평가, 뱃노래 등을 연곡으로 부르며 경기민요 특유의 밝고 흥겨운 기운을 전하고, 젊은 소리꾼인 유태평양·김준수·고영열이 윤복희의 ‘삶’과 신재효의 ‘광대가’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재구성하여 선보인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KBS국악관현악단의 ‘아리랑 환상곡’연주에 맞춰 출연진이 화합의 대합창을 선보이며 대미를 장식한다. 최성환 작곡가가 민요 아리랑을 환상곡풍의 관현악곡으로 만든 이 곡을 통해 우리 민족이 수난을 극복하고 아름다운 삶의 꽃을 피워내는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음악회는 한국방송(KBS 1TV) 설 특집 프로그램을 통해 2월 5일(화) 12시 10분부터 80분간 전국에 방송될 예정이다.

윤상호 대표기자  jn250@naver.com

<저작권자 © 저널25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상호 대표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